Sydney

시드니.

Melburn

멜번 시티.

Brisbane

부리스밴 시

queensland

퀸스랜드(골드코스트)

  pp_text_sample7.gif shop 트위터 번역 사전
   


COMMUNITY
10562
14
10184
15
10250
16
11101
17
9037
18
8728
19
9149
20
2525
21
전체방문 : 1,154,829
  전체 글등록 : 3,939
  오늘 글등록 : 0
  전체 답변글 : 0
  댓글및 쪽글 : 3
counter update : 0 minute

 





호주의 이민 트렌드 변화
 HojuPortal
IMIG
보드가 정상적으로 생성되었습니다.
출력내용. 에 안내 를하는 장소 입니다
작성자 포탈지기        
작성일 2018-08-28 (화) 11:24
홈페이지 https://www.sbs.com.au/yourlanguage/korean/ko/audiotrack/hojuyi-imin-teurendeu-byeonhwa?language=ko
첨부#1 aust3.png (91KB) (Down:0)
ㆍ추천: 0  ㆍ조회: 264      
IP: 139.xxx.189
호주의 이민 트렌드 변화

호주의 이민 트렌드 변화
호주의 영구 이주 모델, 임시 노동자 사회라는 새로운 현실에 무너지고 있는가?


피터 마레스(Peter Mares) 씨는 SBS가 의뢰한 “All Work, No Stay?” 라는 분석 연구의 저자로 이 연구는 지난 8월 21일 발표됐습니다.
임시 비자 소지자의 수의 증가와 그 영향을 고찰하고 있는 이 보고서는 호주의 영구 이주 모델이 임시 노동자, 즉 게스트 워커 사회(guest worker society)라는 새로운 현실에 무너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있습니다.
임시 이주는 연간 270억 달러 가치를 창출하는 호주의 유학 산업과 같은 일부 혜택을 제공하지만 피터 씨는 이주 근로자 착취라는 점에서 치러야 하는 비용 역시 있다고 지적합니다.
그가 주목한 한 가지 예는 2009년과 2014년 사이 멜번 크리켓 경기장의 계약 청소부에 대한 저임금 지급 실태입니다.
이는 SBS 뉴스가 처음 적발한 사건으로 공정근로옴부즈맨의 조사를 촉발시켰습니다.
피터 마레스 씨는 이 같은 스캔들은 상당한 의문을 자아낸다고 지적합니다.
호주가 영구 정착 프로그램에서 이주자를 소외시키고 착취와 학대에 취약하게 내버려 두는 임시 비자 정책으로 전환하고 있느냐는 것인데요,
피터 씨는 “과거에는 이주자들이 호주에 도착해 영주권과 시민권을 빨리 취득하고 다른 이들과 동등한 권리를 가진 호주 정치 사회에 필요한 자격을 모두 갖추게 됐었는데, 이제 호주는 다른 사람들과 동등한 권리를 누릴 수 없는 사람들이 많이 존재하는 시나리오를 만들어내고 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즉 “투표권이 없고 정치인에 의해 대변되지 않으며 비자 상황 때문에 직장에서 더욱 취약할 수 밖에 없는 계층을 형성하고 있는데 이는 사회 통합과 화합의 역사를 자랑스럽게 여기는 호주에 문제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제 임시 이주가 호주 영주 목적의 이민을 훨씬 능가하고 있다면서 유학생, 워홀러와 임시 숙련비자 소지자의 수가 영주비자 수의 거의 세 배에 달하는 실정이라고 설명합니다.
한때 정치적 논쟁의 중심에 있던 457비자는 이제 임시기술부족군비자, TSS비자로 대체됐으며 TSS 비자는 단기 비자와 중기 비자로 나뉩니다.
그리고 중기 비자인 경우에만 영주권 신청이 가능합니다.
피터 마레스 씨는 이 같은 비자 변경은 고용주가 임시 근로자를 착취할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믿습니다.
피터 씨는 “사람들이 호주에 정말 머물고 싶지만 그 가능성이 매우 희박한 환경을 조성하면, 예를 들어 고용주에게 부탁을 시도하는 많은 상황을 만들 수 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그들은 영주권 신청 방법을 찾으려는 희망으로 (부당한 처우를 받더라도) 직장 내 평지풍파를 일으키지 않을 것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피터 마레스 씨는 임시 비자 발급 증가는 호주의 이민 유입수를 삭감해야 한다고 믿는 이들의 요구를 들어주기 위한 시도일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피터 마레스 씨의 연구는 www.sbs.com.au/allworknostay에서 볼 수 있습니다.
.
https://www.sbs.com.au/yourlanguage/korean/ko/audiotrack/hojuyi-imin-teurendeu-byeonhwa?language=ko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0
3500
FILE #1 .
FILE #2 .
FILE #3 .
FILE #4 .
FILE #5 .
FILE #6 .
FILE #7 .
FILE #8 .
FILE #9 .
FILE #10 .
한국인 호주 이민 역사..
4427
한국인 호주 이민 역사
호주가 백호주의를 완화하기 시작한 1960년대 후반까지 빅토리아주에 정착한 한국인이 거의 없었다. 1971년까지도 빅토리아주 내 한국인 수는 남한과 북한에서 온 이민자를 모두 포함해 72명에 불과했다. 대부분은 한국에서 직접 이주하지 않고 그들이 외국인 근로자로 있었던 인도네시아와 브라질, 남베트남과 같은 나라로..
4427
IMIG(호주이민)
3760
IMIG(호주이민)
IMIG(호주이민) 여기서는 호주로 이민오시려는 분들을 위하여 자세히 설명하여 드립니다. 많이 이용하시기를 바랍니다. 문의 사항이 게신분은 고객쎈타에서 메일을 보내세요
3760
'이민을 꿈꾸는 너에게..
249
'이민을 꿈꾸는 너에게
'이민을 꿈꾸는 너에게'…워홀러에서 레스토랑 소유 작가로 변신한 30대 박가영20대 중반 워킹홀리데이로 호주에와 10년째 사는 박가영(35) 씨의 이민 정착 성공 에세이 '이민을 꿈꾸는 너에게'가 8월 10일 한국에서 출간과 동시 화제가 되고 있다.호주 사회가 이민 축소 논쟁으로 심한 몸살을 앓고 있다. 하지만 호주 정착..
249
호주의 이민 트렌드 변..
264
호주의 이민 트렌드 변
호주의 이민 트렌드 변화호주의 영구 이주 모델, 임시 노동자 사회라는 새로운 현실에 무너지고 있는가?피터 마레스(Peter Mares) 씨는 SBS가 의뢰한 “All Work, No Stay?” 라는 분석 연구의 저자로 이 연구는 지난 8월 21일 발표됐습니다.임시 비자 소지자의 수의 증가와 그 영향을 고찰하고 있는 이 보고서는 호주의 영..
264
인도 유학생, 하루만에..
276
인도 유학생, 하루만에
인도 유학생, 하루만에 영주권 취득…특수 고려 상황 인정 기술이민을 신청한 해외 유학생 출신의 이민자 남성에게 이민당국의 특별 조치로 단 하루만에 영주권이 발급되는 사례가 나왔다. 멜버른에 거주하는 28살의 마할 싱(가명)은 기술이민 신청을 한 상태에서 이달 초 남동생이 급작스럽게 병사하는 참사를 겪자 이민부..
276
시민권 정체...대기자..
258
시민권 정체...대기자
호주 시민권 신청자 수가 급증함과 동시에 시민권 대기자 수가 역대 최대치로 불어났다. 대기 기간 역시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길어지고 있다.정부 자료에 따르면 현재 호주 시민권 취득을 기다리고 있는 신청자수는 무려 18만9천명에 근접한 것으로 파악됐다.이 수치는 지난 2015년 대비 무려 8배에 해당하는 것..
258
12345678910,,,21
  Visiting ( 방문 )
 
HOJUPORTAL Email: info@hojuportal.com.au